Home 코인정보 대시 그린 캔들의 에스크로 서비스로 대시 재무 생태계의 갭을 메우다

그린 캔들의 에스크로 서비스로 대시 재무 생태계의 갭을 메우다

캐나다에 기반을 둔 회사인 그린 캔들(Green Candle Inc.)이 대시 제안서 시스템에 에스크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는 제안서 작성자와 재무 시스템 사이의 한 단계로서 운영되며 필요 시 변환되고 프로젝트 산출물을 수령할 때 배분된다. 또한 이러한 단계에는 모든 법적 및 구조적 요소가 포함된다. 대시 코어 네트워크의 업무 팀장이자 이사인 제프 스미스(Jeff Smith)에 따르면, 그린 캔들은 대시 커뮤니티의 에스크로에 대한 수요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한다.

“우리의 장기 목표 중 하나는 에스크로를 위한 재무 예산 공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것입니다. 대시 커뮤니티가 이 시스템을 확실히 필요로 하기 때문에 이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단기적으로 우리는 에스크로 사업 자체를 분산화(탈중앙화)하는 것을 도움으로써 모법 사례를 구축해나갈 것입니다.”

현재, 재무 제안서가 자금 지원을 받기 위해 필요한 것은 마스터노드 투표의 10퍼센트를 받는 것뿐이다. 이 지점에 도달하게 되면 대시 네트워크가 필요로 하는 더 이상의 입력은 없다. 다만 계약자는 해당 기금을 지원 받고 약속된 결과물을 내놓으면 될 뿐이다. 그러나 고의적이든 고의적이지 않든 이와 같은 결과물을 내놓는 데 실패할 가능성도 있다. 이사인 제레미 시걸(Jeremy Segal)은 제안서 시스템에서 그린 캔들이 이러한 격차를 메움으로써 대시 생태계에 이득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저는 이번 기회를 대시 재무 시스템과 마스터노드, 그리고 제안서 작성자 사이의 격차를 해소함으로써 대시에 기여할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제가 생각할 때 가장 가치 있는 관계의 초석은 신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공통점이 필요하고 저는 언제나 이를 찾아내는 데 즐거움을 느낍니다. 우리가 처음부터 받은 압도적인 지지 역시 큰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제안 시스템의 개선 사항이 프로토콜 수준에서 결국 도입될 수도 있지만, 시걸은 대시가 대량 시장에 도달하기 위해 필요한 임시적 가교 역시 필요하다고 보았다.

“궁극적인 목표는 대시의 대중적 확산입니다. 저희는 결국 에스크로에 대한 필요성이 블록체인에 의해 실용적으로 처리될 것을 알고 있습니다. 따라서 저희는 대시가 그떄까지 사용할 수 있는 인프라의 지속적인 개발을 촉진하고자 합니다.”

더 읽어보기

https://wp.me/p9lJj2-3lZ

이 뉴스는 대시뉴스코리아에서 직접 전달한 뉴스정보입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멤버십 구독 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