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코인정보 대시 서울, 자체 암호화폐 런칭을 목표로 하다

서울, 자체 암호화폐 런칭을 목표로 하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S-Coin’을 런칭하여 공공 복지 사업에 자금을 지원하거나 민간 계약자에게 대금을 지급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박 시장은 “서울은 4차 산업 혁명을 주도하는 도시 중 하나다”며. “블록체인과 같은 새로운 기술에 관해 공부하고 투자하는 것은 (그러한 도시로써) 자연스러운 일이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이에 관해 상세한 계획을 밝히지 않았으며, 올해 6월에 서울 시장 재선에 나설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 곧 상세 요강이 발표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한 명확한 규칙과 규제를 명확히 하고 블록체인 경제를 육성하고자 하는 서울의 ‘블록체인 마스터플랜’의 일부라고 전했다.

 

박 시장의 이와 같은 블록체인에 대한 비전은 두바이의 ‘emCash’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두바이는 해당 토큰을 두바이의 공적 및 사적 채무에 대한 합법적 입찰자로 사용할 예정이다. 캘리포니아의 버클리 역시 지방채에 암호화폐를 사용하고자 하는 아이디어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가장 악명 높은 정부 암호화폐는 베네수엘라의 페트로였다. 페트로를 시작으로 러시아, 터키, 이란이 경제 제재를 회피하기 위한 유사한 암호화폐 개발을 고려하게 된 것이다. 조금 더 긍정적인 방향의 암호화폐는 마샬 군도가 런칭한 자체 암호화폐로, 미화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목적으로 시작되었다. 마샬 제도는 핀테크 회사를 고용하여 자체 암호화폐의 개발을 주행하였으며 이로써 더욱 긍정적인 결과물을 산출할 수 있게 되었다.

 

주 정부의 손에 쥐어진 무국적의 돈

 

암호화폐가 인기를 끄는 이유 중 하나는 이들 암호화폐가 국가로부터의 독립성을 유지하면서 운영되기 때문에 그 조작이 어렵기 때문이다. 주 정부들이 자체 암호화폐를 만드는 것은 긍정적인 부분과 부정적인 부분을 모두 가지고 있다.

 

더 읽어보기

https://wp.me/p9lJj2-3r5

이 뉴스는 대시뉴스코리아에서 직접 전달한 뉴스정보입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멤버십 구독 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