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포커스 EOS 자금 30만 ETH 투매가 이번 급락을 몰고 왔을까

EOS 자금 30만 ETH 투매가 이번 급락을 몰고 왔을까

28일 비트파이넥스에서 18만 ETH의 엄청난 거래량이 한시간 동안 판매됐으며 이는 한 시간에 약 2만건이 넘었다. 또한 OKex와 GDAX의 일반적인 약 2만 건의 ETH 거래량과 비교되는 수치로 확실히 이상 현상이었다.

비트파이넥스의 이더리움의 가격 하락은 한동안 지속되었으며, 2만개의 ETH이 두번에 걸쳐 총 4만개의 ETH이 한계좌를 통해 매도되었다.

이런 투매는 비트파이넥스에 국한된 하나의 계좌로 보이며 Okex나 GDAX 등과 같은 거래소들은 이 같은 급락에 가격의 갭을 맞춘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이더리움의 매도는 비트파이넥스의 한계좌에서 출발했으며 상당한 양의 ETH가 시장에서 매도되었다. 그리고 한 언론매체에 따르면, 4일전 EOS가 100만 ETH를 보냈으며 또다른 30만 ETH가 쓰여졌다고 밝혔다.

EOS 크라우드세일의 스마트 계약에 따르면 EOS 소유자로 태그가 지정된 multi-Sig 주소에는 총 90만 개의 ETH가 있었으며 또 다른 20만 개의 ETH가 남아 있었다.

사진상의 선택된 부분은 EOS 크라우드세일 주소이며 해당 자금이 넘어간 것이 확인된다.

이 경우 비트파이넥스로 거래를 위해 보낸 것으로 보이며 당시 다른 거래소보다 ETH가격이 내려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비트파이넥스는 현재 블록프로듀서라는 EOS 슈퍼노드를 위한 투표에 참여했으며 결국 이는 긴밀한 관계를 암시하는것으로 추정된다.

28일 금일 바이낸스가 ETH의 EOS/BNB와 EOS/USDT 상장을 발표했으며 EOSICO가 3일 후에 종료됨에 따라 비로소 EOS 메인넷과 함께 시작될 예정이다.

한편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 CFTC는 이더리움과 비트코인의 가격조작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비록 CFTC 감시권한은 없지만 조사 권한과 가격 조작과 같은 불법 행위와 관련된 집행 조치를 취할 수 있다. CFTC가 암호화폐에 대해 낙관적인 견해를 가지고 있지만, 아직 SEC는 EOS에 대한 유가증권 해석을 보류하고 있으며 현재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

EOS팀의 이더리움 매도는 6월에 마무리 되고 비트코인과 EOS ICO의 향방이 투자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현재의 가격 변동은 6월 2일 투표가 끝나면 정리될것이다.

참고 & 사진출처 : 트러스트노드

< ⓒ코인투데이(coi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멤버십 구독 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