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포커스 골드만삭스는 정말 발을 빼려고 할까?

골드만삭스는 정말 발을 빼려고 할까?

지난 9월 6일 발표된 골드만삭스의 암호화폐 트레이딩 데스크 계획 철회는 모처럼 만의 랠리에 대한 기대감을 꺾으며 절망과 우울증을 낳았다. 브라이언 켈리의 말을 빌리면 대형 투자기관의 추세를 대변하기 때문에 이는 분명 좋은 징조는 아니며 결국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이틀 동안 거의 15%나 하락했다.

골드만의 현 상황

골드만삭스의 암호화폐와의 관계는 꽤 오래되었다. 대부분 골드만이 투자한 스타트업 서클(Circle)을 통해 이루워졌으며, 4억 달러가 들어간 폴로닉스(Poloniex) 인수와 비트메인과의 합작인 미국 달러화 디지털 버전(USD Coin) 등이 있다.

또한 기관투자가들을 주로 상대로 하는 암호화폐 수탁(custody)서비스는 여전히 검토되고 있으며, 암호화폐 전문 트레이더인 저스틴 슈미트의 디지털 자산시장부문 대표 결정은 낙관론을 불 지피기에 충분했다.

더군다나 차기 CEO인 데이비드 솔로몬(David Solomon)은 강성주 우체국사업본부장과 함께 암호화폐에 대한 논의를 했으며 이 자리에서 강 본부장은 솔로몬에게 노하우를 전달받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골드만삭스는 월가의 기관 진출설의 맨 선봉에 있었고, 이는 비트코인 가격 회복의 단초가 됐다. 결국 이번 계획 철회 그다음은 무엇인가?

백트 Bakkt의 등장과 또 다른 경쟁자의 예고

골드만의 암호화폐 진출 선언은 많은 투자자와 주요 은행의 지원을 이끌어냈다. 또한 골드만의 부정적 견해의 기회를 타고 JP모건의 제이미 다이먼은 자신의 주장이 옳다고 설득해, 암호화폐에 긍정적이던 은행의 마음을 돌릴 수 도 있다.

결국 골드만 삭스는 암호화폐 수탁서비스를 검토하며 완전한 철수는 하지 않았고, 이번 프로젝트 연기는 은행의 일반적인 관행의 하나로 보인다.

하지만 백트 Bakkt의 등장은 골드만으로 하여금 고민에 빠지기 충분한 사건이였을것으로 보인다. MS, ICE, 스타벅스가 최대 주주로 참여하는 초유의 프로젝트에 골드만의 자리는 보이지 않는다.

이는 출시가 예정된 11월까지 손을 놓고 있기에는 골드만이 어떤 압박을 받기에 충분한 일인지도 모를 일이며, 블랙록과 코인베이스의 암호화폐 ETF 운용 검토 소식은 또 다른 경쟁자의 예고를 암시한다.

골드만삭스는 정말 발을 뺄 수 있을까

그렇다면, 문제는 골드만삭스가 암호화폐 데스크 계획이 중단된다면, 이 모든 것이 무너질 수 있을까? 현실은 비트코인 선물이 이미 주요 거래소에서 거래되고 있다는 점이다. 물론 지난 비트코인 선물거래 볼륨은 처음보다 꽤 많이 내려갔으며 다시 고점에 도착하려면 시간이 걸릴 것이다. 따라서, 선물을 이용해 기관이 돈을 버는 방법에 대해 주시해야한다.

투자자들은 한 가지를 명심해야 한다. 모든 기관들의 공통된 목표는 고객을 위해 돈을 버는 것이다. 따라서, 투자 은행은 인위적으로 시장에서 큰 매도을 일으키기 위해 공황상태를 일으킬 수 있다.

실제로 며칠 전 누군가가 10,000개의 비트코인 숏 포지션을 잡았고, 이런 7천 4백만 달러의 금액에 달하는 숏 포지션을 한지 이틀 만에 골드만의 철회 계획 소식이 들렸다.

이처럼 일반 투자자들이 출혈을 흘리며 공포에 빠졌을 때 무언가를 다시 사기 위한 완벽한 시나리오이다. 그리고 시장이 좀 안정되면 골드만삭스가 다시 암호화폐에 돌아왔다는 소식을 듣게 될지 알 수 없다.

물론 언제 포지션을 청산하고 다시 매수하기 시작할 것인지 그 누구도 알 수 없다. 결국 시장에 매우 중요한 요소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이 어떤 미래를 가졌냐는 점이다.

현재 주요 약세 시장 추세를 가지고 있기에 장기적으로 시장을 알기 위해선,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미래 성장 과정이 그대로 유지되는지를 보는 것이 그 어떤 것보다 중요한 점일 것이다.

< ⓒ코인투데이(coi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