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포커스 인쇄물과 비트코인의 싸움 2부

[특집] 인쇄물과 비트코인의 싸움 2부

[특집] 인쇄물과 비트코인의 싸움 2부

지난 1부에서 비트코인이 기축통화에 비해 매우 공정하며, 배경이 없는 통화의 특성상 인지적 가치 확인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2부에선 비트코인의 공정성에 대한 언급이다.

비트코인이 공정하다는 기준은 단순히 분권화된 기반을 전제하여 모든 공정성을 설명하기엔 부족하다. 미국달러의 경우 인쇄물에 비유하여 인쇄물을 생산해내는 순간 이익을 볼 집단이 존재하다는 사실은 매우 중요하다. 비공정성을 상징하는 통화의 대표인 미국 달러는 생산해내는 즉시, 제품에 비유하면 바로 마켓에 올려짐과 동시에 상품과 같은 유통 또는 구매의 과정이 생략된채 그 인쇄물은 실질적인 가치가 생긴다. 또한 그 가치에 대해 이익을 보는 특정 단체(여기서는 FRB로 지칭)가 존재한다. 이런 기축통화의 이익을 특정단체가 가져가면, 그 인쇄물은 생산성, 전략과 마케팅등이 접목될 수 있는 가치를 지닌 제품과 크게 다를바 없게 된다. 즉, 현재의 통화는 공정성과는 거리가 먼 특정단체의 손에 좌우되는 가치를 지닌 매우 불공정한 상품에 지나지 않게 된다.

달리 얘기하면 황금에 비해 인프라와 비용이 거의 들지 않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를 생산하는 단체의 불공정한 지배를 받게 되며, 이를 증명하듯 중국과 미국과의 무역 전쟁에서 무한정 생산 가능한 가치있는 달러를 무기로 사용하는 미국이 이미 승자라는 것을 부인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1부와 달리 공정함을 서술하는 2부에선 수량이 정해져 있는 그리고 특정인이나 단체의 영향을 기존 통화에 비해 거의 받지 않는 비트코인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긍정적인 단계로 바뀔 것이라는 점이다. 물론, 비트코인에도 영향력을 행사하는 인물은 존재하고 있다. 예를 들면 창시자인 사토시의 경우 1백만개의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고래, 국가 규제, 비트코인 네트워크 커뮤니티 등은 비트코인에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트코인은 기존의 통화보다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공정한 통화이며, 이런 공정함은 젊은 세대들이 열광하고 참여하는 그리고 전세계를 통합할 새로운 통화로 거듭날 가능성을 높이는 한 부분이 되고 있다.

< ©코인투데이(coi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