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코인정보 대시 암호화폐를 통한 기부금이 꾸준히 증가하다

암호화폐를 통한 기부금이 꾸준히 증가하다

미국 및 전 세계의 자선 기부금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이러한 증가분이 암호화폐의 형태를 띠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기부자들과 다양한 자선 단체를 연결하는 실리콘 밸리 커뮤니티 재단(Silicon Valley Community Foundation)은 디지털 자산을 통해 약 45억 달러를 모금하였으며, 이 금액은 미화 모금액인 135억 달러의 약 3분의 1에 달하는 숫자라고 밝혔다. 연간 기부금 모금 규모를 기준으로 미국에서 가장 큰 자선 단체 중 하나인 피델리티 재단(Fidelity Charitable)에 따르면, 2017년 가장 빠르게 성장한 기부 카테고리가 바로 디지털 자산을 통한 기부라고 한다. 또한 이들 외에도 크고 작은 수많은 자선 단체가 암호화폐를 통한 모금을 진행 중이다. 호주 유니세프와 같은 일부 자선 단체에서는 암호화폐를 채굴하기 위해 사람들에게 유휴 컴퓨터 전력을 기부할 것을 권장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러한 자선 단체는 다른 암호화폐 투자자들과 마찬가지로 암호화폐 거래소 가격 변동성이라는 리스크를 갖는다. 또한 이들은 일 년에 한 번 연간 재무 보고서를 제출하고 있어 2018년 거래소 가격 하락 구간 동안 얼마나 손실 혹은 미실현 손실을 입었는지 추측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암호화폐 기부가 가지는 경쟁 우위

 

해당 기사를 통해 암호화폐 기부가 증가하게 된 이유로서 언급된 한 가지 장점은 미국 내에서 많은 사람들이 암호화폐 자산을 기부하는 것이 암호화폐를 현금화 하여 자본 이득세를 낸 다음 현금으로 기부하는 것 보다 세금적 측면에서 낫다고 판단된다는 것이다. 이것이 많은 사람들은 대부분의 암호화폐 기부가 약 1년 전 경험했던 암호화폐 사상 최대 가격 시절에 이루어졌다고 생각하는 이유이다. 그러나 이들 자선 단체가 기부 받은 암호화폐를 즉시 현금화한 경우가 아니라면, 대부분의 기부 단체는 실현 혹은 미실현 이익으로 인해 고통 받는 처지에 놓이게 되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이들 자선 단체들은 모금된 암호화폐를 바로 법정 화폐로 바꾸지 않고 미래 가치를 위해 보관하거나 베네수엘라와 같은 제3세계 국가에 바로 기부하는 데 사용할 수도 있다.

 

암호화폐의 형태로 기부하는 데에 대한 또 다른 장점은 기부에 어떤 암호화폐를 사용하였는지, 그리고 이를 어떻게 전송했는지에 따라 그 거래 내역을 일부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는 쉽게 횡령할 수 있는 현금 기부나 직불/신용 카드를 통한 기부와 비교할 때 훨씬 개선된 점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암호화폐를 사용하는 경우, 전통적인 지불 방식이 야기하는 높은 수수료와 긴 처리 시간 문제를 절약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는 장점도 존재한다.

더 읽어보기

https://wp.me/p9lJj2-3D9

위 기사는 대시뉴스코리아의 뉴스 정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