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코인정보 대시 벤모, 즉시 이체 서비스에 대한 수수료를 증가시키다

벤모, 즉시 이체 서비스에 대한 수수료를 증가시키다

페이팔이 소유한 지불 서비스인 벤모(Venmo)가 이메일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즉석 전송 서비스의 수수료가 1%가 될 것이며 최저 수수료는 미화 0.25달러라고 밝혔다. 이전에는 0.25달러의 단일 수수료가 부가되어왔다.

 

벤모는 사용자가 법정 화폐를 빠른 속도로 친구들에게 전송할 수 있는 무료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그러나 이러한 서비스는 어플 내에서 돈이 머무를 때에 한정되며, 기존의 은행 계좌로 돈을 이체하는 것에는 복잡한 내용이 따른다. 물론 사용자가 원한다면 무료로 은행 계좌 이체를 할 수 있지만, 이를 위해서는 일반적으로 이틀 내지 사흘의 시간이 걸린다. 한편 즉시 이체 서비스를 이용하면 30분 내에 은행 계좌로 이체가 가능하지만 추가적인 수수료가 붙는다.

 

그러나 벤모는 최근 미국 고객이 직접 벤모 계정을 통해 돈을 지출할 수 있는 체크 카드를 출시하였다. 또한 이러한 조치는 지난 달 기본 프라이버시 설정을 공개에서 비공개로 변경해달라며 25,000명의 미국인이 서명 운동을 진행되던 가운데 발생한 것이기도 하다. 현재까지 벤모는 이와 같은 변경을 진행할 용의가 없다고 밝혀왔다.

 

암호화폐, 빠르고 저렴하며 더욱 안전한 거래를 제공하다

비트코인은 2007년부터 2008년에 걸친 전통적인 뱅킹 및 금융 시스템에 일어난 금융 위기 이후 만들어졌다. 비트코인이 초기에 추진하던 바는 평균 10분의 블록 간격 내에 처리되고 그 수수료는 단 몇 페니에 지나지 않는 P2P 거래를 이루는 것이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그리고 각 블록에 더 많은 거래 확인이 이루어짐에 따라 가명-익명 시스템의 거래는 더욱 안전해졌고, 그 기록 변경 역시 더욱 불가능하게 되었다. 이는 안전하지 않은 서비스에 대해 요금을 인상하고 있는 벤모와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 그러나 비트코인이 처음 만들어진 이후 암호화폐의 세계는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비트코인 커뮤니티가 확장성 솔루션에 대한 합의점에 도달하지 못함에 따라, 네트워크 정체로 인해 고통 받게 되었다. 이로써 거래 수수료와 확인 시간이 급격히 늘어났으며 비트코인과 비트코인캐시의 분할까지 야기하게 되었다. 비트코인은 이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으로서 라이트닝 네트워크를 추구하기로 선택하였으나, 이 시스템은 오프체인 거래를 처리하는 두 번째 채널을 생성하고, 채널이 닫힌 후에는 최종적인 양의 온체인 거래만을 처리하는 허브-스포크 시스템에 의존한다. 이는 벤모의 시스템과 유사점을 가지며 또한 일부의 당사자가 대부분의 거래 게이트웨이를 통제하는 전통적인 뱅킹/금융 시스템과도 유사점을 가진다.

더 읽어보기

https://wp.me/p9lJj2-3Du

위 기사는 대시뉴스코리아의 뉴스 정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