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산업, 처벌 권한을 가진 자체 규제 발표

51

일본 가상 화폐 거래 협회는 암호화폐 산업에 대한 규제를 공식적으로 승인했다고 10월 24일 확인했다.

일본 가상화폐 교환업 협회 JVCEA

일본 규제 당국은 일본 가상화폐 교환 협회(JVCEA)에 대한 법적 요구 사항을 준수하도록 보장할 수 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 협정에 따르면 일본 가상화폐 교환 협회(JVCEA)는 일본 정부가 올해 시행한 엄격한 안전 규정에 부합하지 않은 운영자들을 처벌할 권한도 갖게 된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일본 금융 서비스청(FSA) 관계자는 암호화폐가 매우 빠르게 움직이는 산업이며 전문가들이 관료들보다 적시에 규칙을 만드는 것이 더 낫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성명에서 일본 가상화폐 교환 협회(JVCEA)는 일본 금융 서비스청(FSA)로부터 인가된 합의 기관으로서의 증명서를 받았으며 자체 규제 권한이 당일 효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가상화폐 교환 협회(JVCEA) 이에 대해 자신들은 같은 날짜에 동시에 자율 규정을 시행했으며, 자율 규제 업무를 포함한 모든 업무를 공식적으로 시작했다고 전했다. 또한 인증 획득을 통해 등록된 회원 업체와 암호화폐를 사용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신뢰할 수 있는 산업을 만들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율 규제에 대한 시험대에 놓여

이번 조치는 일본 자국 산업과 JVCEA 자체에 대한 시험 운행 기간을 마친 후 시행됐다. 이 조직은 올해 초 두 명의 고위직 인사의 사임 이후 불확실한 상황에 직면해 있었으며, 두 부사장 모두 자사 일인 비트 플라이어(BitFlyer)와 비트 뱅크(Bitbank)에 집중하기 위해 자리를 비웠다.

그러나 동료 거래소인 코인체크(Coincheck)와 자이프(Zaif)에 대한 해킹에도 불구하고 일본에 새롭게 구성된 자율 규제안은 세계 여러 거래소와 암호화폐 기업들로부터 관심을 끌고 있다.

한편 야후와 일본 코인베이스, 그리고 SBI그룹과 라인과 같은 회사들은 아직 이 협회에 등록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 ⓒ코인투데이(coi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쉽고 빠른 비트코인 뉴스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