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에서 암호화폐의 프라이버시 기능을 뚫는 기술을 연구하다

237

최근 국토안보부(DHS)의 소기업 혁신 연구(SBIR) 프로그램에서 강화된 과학 수사 분석을 통해 모네로와 지캐시같은 프라이버시 기반의 암호화폐를 효과적으로 추적하는 프레임워크를 만들기 위해 사전 요청 문서를 발행하였다.

 

사전 요청의 형태를 띠고 있다는 점에서 국토안보부는 실질적으로 잠재적인 해결책에 대한 제안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이해 당사자에게 정부의 의도에 관해 알리고, 관련 질문을 할 기회를 획득함으로써 잠재적 해결책을 찾는 작업을 시작하려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문서 내 항목 번호는 다음과 같다. H-SB019, 1-008은 비트코인 분석을 다루었던 이전의 노력이 ‘암호화폐라는 영역 내에서서 매우 제한적인 범위만을 다루었다’고 설명한다. 이러한 설명은 정부가 암호화폐 분야 내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현재의 발전 상황을 따라잡고 그 속도를 유지하고자 함을 보여준다.

 

“이들 새로운 암호화폐 플랫폼이 가진 주요 기능은 익명성과 프라이버시 보호입니다. 이러한 기능 자체는 바람직하지만, 불법적인 성격의 블록체인에 대한 거래와 행동을 추적하고 이해하는 데 역시도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이 제안서는 블록체인 거래에 관한 과학적 수사 분석을 수행하기 위해 법 집행 조사를 가능하게 하는 솔루션에 대한 필요성을 나타냅니다.”

 

이 사전 요청 문서는 제안서의 실질적 심사를 위해 구현하는 세 가지 단계를 개략적으로 설명한다. 우선, 이들은 ‘국토 안보부와 법 집행 응용 프로그램이 모네로 및 지캐시와 같은 암호화폐에 대해 과학적 수사 분석을 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 분석 생태계 혹은 기존 시스템에 대한 수정’을 설계한다. 그 다음 국토안보부가 고안한 세 가지 시나리오의 프로토타입을 테스트 한다. 또한 세 번째 단계에서는 정부 및 상업용 응용 프로그램에 대한 과학 조사 분석 도구를 구현한다.

 

암호화폐 내 다양한 개인 정보 보호 방법

 

모네로와 지캐시같은 프라이버시 코인은 비트코인에 VPN의 사용이나 매 거래마다 지갑 주소를 변경하는 등 추가적인 프라이버시 보호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단지 차명 수준의 프라이버시 보호만이 가능하다는 사실이 알려지게 되면서 인기를 얻어가기 시작하였다. 각 코인은 블록체인 내에 프라이버시 프로토콜을 구현함으로써 자체적 솔루션을 개발하기 시작했고, 이로써 제각각 장단점을 갖추게 되었다. 모네로는 링 서명을 활용하지만, 기본 사항으로 프라이버시를 설정하는 것은 모바일 지불을 수행하기 어렵게 하며, 정직한 행위자자가 블록체인상의 정보를 열람하고 검증하는 것 역시 매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