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의 ‘라이트닝 토치’, 불분명한 유용성

131

전 세계 37개국에서 비트코인 라이트닝 네트워크의 기능을 입증하는 개념 증명을 지원 및 사용하고 있으나, 이 기술을 둘러싼 유용성 이슈에 관해서는 별 다른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LN 트러스트 체인’이라고도 불리는 이 라이트닝 토치의 참여자는 다른 라이트닝 네트워크 사용자에게 거래를 전송하고 매일 10,000 사토시를 추가하여야 한다. 현재까지 전 세계 37개국 139명의 사람들이 이에 참여하고 있다. 이 활동은 라이트닝 네트워크의 기술과 저렴한 비용으로 거래를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강조하고자 하는 차원에서 시작되었으나, 새로운 채택을 얻기 위한 시도라기 보다는 오히려 암호화폐가 처음 개발되었던 초기 단계를 연상시킨다.

이번 시도는 트위터를 비롯한 다양한 소셜 미디어를 통해 많은 팬들이 이 기술의 성취에 관해 논의하는 등 큰 관심을 끌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여전히 이 네트워크를 실험적으로 여기고 있으며, 트위터에서는 #reckless(무모함)이라는 해시태그를 통해 생각을 전하기도 하였다. 특히, 어떤 이는 이 라이트닝 토치를 전달하기를 거부하며 암호화폐는 탈중앙화 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드러내기도 했다.

탈중앙화의 가능성에 대한 중요성

@Eduard_btc의 행동은 라이트닝 연구소의 CEO인 엘리자베스 스타크를 포함한 커뮤니티에서 ‘*그* 사람(’*that* guy)’이라고 불리며 원성을 들었다. 그러나, 라이트닝 네트워크의 지지자들은 해당 마케팅 캠페인, 즉 거래에 중앙화된 실패 지점을 가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