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시, 스포크 15와 16을 활성화하여 마스터노드 키 분할 및 인스턴트샌드를 기본값으로 설정하다

39

대시가 0.13 업그레이드를 마무리하는 두 개의 스포크를 활성화했다. 이로써 결정론적 마스터노드와 인스턴트샌드 거래가 기본값으로 설정되었다.

지난 주, 대시가 두 개의 스포크(혹은 다중 단계 포크)를 활성화했다. 이 두 요소는 업그레이드 된 버전 0.13을 최종적으로 잠금으로써 보다 부드러운 전환을 가능하게 한다. 그 첫 번째인 스포크 15는 결정론적 마스터노드를 고정함으로써 새로운 키 분할 설정을 통해 각 마스터노드가 1,000 대시의 담보물에 관한 키, 투표에 관한 키 및 운영 키로 나누어 운영할 수 있게 되었다. 대시의 제품 총괄 리즈 로벅이 최근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설명한 바와 같이, 이 기능의 중요한 이점은 마스터노드 네트워크에 액세스하는 과정이 개선된다는 것이다.

“이제 대시 네트워크는 P2P 메시지에 의존하여 마스터노드 블록 보상의 부분적 수신자를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단일 소스인 결정론적 마스터노드 리스트를 통해 이에 접근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마스터노드 쿼럼이 거래의 유효성 검사를 시행할 때에는 대시 블록체인 자체의 정보로 쿼럼을 결정할 수 있게 됩니다. 이로써 노드들은 쿼럼에 포함되는 마스터노드에 대해 합의에 이르게 되는데, 자체 마스터노드 리스트를 유지하는 대신 온 체인 단일 소스로부터 데이터를 끌어올 수 있게 되기 때문입니다.”

스포크 15의 활성화 이후에는 업그레이드 하지 않은 모든 마스터노드가 네트워크로부터 떨어져나가고 업그레이드를 마친 결정론적 마스터노드만 작동하게 된다. 스포크가 활성화되던 당시, 활성화 되었던 마스터노드 숫자는 약 4,700개였다. 스포크의 활성화에 따라 시간 내 업그레이드하지 못한 마스터노드가 네트워크에서 떨어져나감에 따라 즉시 이 숫자가 4,100개 이하로 감소하였다. 그 이후 더 많은 숫자의 노드가 업그레이드를 마치고 온라인으로 되돌아옴에 따라 이 숫자는 빠르게 회복되어 현재 그 숫자는 4,524개가 되었다. 이는 2018년 말 사상 최고치였던 4,967를 밑도는 숫자이다.

기본값이 된 인스턴트샌드… 대시 플랫폼 전반의 환경이 대폭 향상되다

0.13 버전 업그레이드 최종 활성화가 일반 사용자에게 미치는 가장 큰 영향은 자동화된 인스턴트샌드 기능일 것이다. 로벅에 따르면, 이번 활성화는 대시 거래의 대부분을 즉각적으로 처리하게 된다고 한다.

“우리 팀에서는 네트워크 사용자들에게 4대시 이하의 거래에 대한 즉각적인 지불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어 무척 기쁘게 생각합니다. 이와 같은 거래는 전체 대시 네트워크의 약 90%가량을 차지하므로,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이 기능을 통해 수수료 없이 많은 이득을 얻게 될 것입니다. 이 시스템은 4 대시 이하의 입력값을 가진 어떠한 거래라도 ‘잠그고’, 인스턴트샌드 거래에 부과되었던 추가적 수수료를 제거합니다.”

이 업그레이드 이전에 대시 거래의 기본 설정은 거래가 네트워크 상에 방송되고 즉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러나 블록체인에서 완전히 확인될 때까지 약 2.5분 가량을 기다려야 했으며, 일부 지갑과 서비스에서만 선택적으로 인스턴트샌드를 이용해 일정 수수료를 내고 거래를 수 초 내에 잠글 수 있었다. 업그레이드 후에는 사용하는 지갑이나 서비스가 인스턴트샌드 기능을 명시적으로 지원하는지의 여부와 관계 없이 거의 대부분의 거래가 추가 수수료 없이 기본값으로서 즉각적으로 잠기고 확인된다. 이는 인기 있는 POS 어플인 스파크(Spark) 및 애니페이(AnyPay)의 사용과 관련해 차이점을 만든다. 양자 모두 수령한 대시에 대한 송장과 인스턴트샌드 거래에 대한 잠금을 표시하기 때문이다. 또한 비트리필과 같은 서비스 역시 인스턴트샌드 기능을 통해 바우처를 즉각적으로 제공할 수 있음을 인지하고 있다. 그러나 소비자들이 대시 외 기타 통화로 지불하는 경우 거래 확인을 위해 기다려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