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시의 라이언 테일러, ‘Blockstream이 비트코인을 P2P 캐시에서 디지털 골드로 바꿔’

18

대시 코어 그룹의 CEO인 라이언 테일러에 따르면 블록스트림(Blcokstream)이 비트코인을 소기 목표였던 피어 투 피어 디지털 캐시에서 변화시키는 데 성공했다고 한다.

최근 있었던 트위터 대화에서 비트코인 코어 개발자이자 오프체인 비트코인 솔루션 회사인 블록스트림의 CEO인 아담 백(Adam Back)이 비트코인과 귀금속의 유사점을 제시하면서 공급량 증가량 감소 혹은 반감기가 가격 상승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시사했다.

“비교 시간입니다: 한 두개의 광산에서만 채굴되는 것으로 알려진 비트코이늄이라는 히로류가 존재한다고 가정합시다. 이것은 한정적 용량을 가지고 있어 10개월 이후에는 공급량이 절반으로 감소합니다. 이 회토류의 가격은 변동적이며, 대개의 경우 통화적 상품으로 사용됩니다.

일반적인 경제학적 추론을 이용하면, 우리가 가정하고 있는 회토류 금속인 비트코이늄은 금과 유사하게 후 반감기를 설명하는 스톡 투 플로우(stock-to-flow)라는 이론이 적용되지만, 그 가격 변동성이 훨씬 높습니다. 10개월 후 반감기가 일어나 공급량이 변화하게 된다면 그 전후에 대한 가격 변동은 어떻게 예상하시겠습니까? 공급 쇼크 -> 증가, 아니면 효율적 시장 -> 유지?”

대시의 주요 개발 부소인 대시 코어 그룹의 CEO 라이언 테일러는 비트코인이 지불 시스템에서 순수한 가치의 저장 수단으로 변화하고 있다는 요지에 관해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피어 투 피어 디지털 현금에서 비트코인을 전환하려는 블록스트림의 노력은 거의 완성 단계에 접어들었습니다. 금속에 대한 비유의 씨앗을 여기저기 뿌리기만 하면, 끝나는 거죠!

최초의 비트코인 백서에 따르면 이 기술은 ‘피어 투 피어 전자 캐시 시스템’으로 사용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다. 그러나 현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