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방 준비 은행이 암호화폐에 대적하기 위한 즉각적 지불 수단 FedNow를 발표하다

58

미국 연방 준비 은행이 FedNow를 통해 즉시 지불 분야에 진입하고자 하는 의도를 내비쳤다. FedNow는 연중 무휴 24시간 운영되는 지불 수단이나, 그 런칭은 2023년 혹은 2024년으로 예정되어 있다.

즉시 지불은 미국 연방 준비 은행에게 새로운 분야가 아니다. 이들이 최근 FedWire의 운영을 시작했기 때문이다. FedWire는 즉시 총액결제 시스템이지만, 1주일 중 5일만 운영되며 공인 기관에서만 사용할 수 있고, 그 비용 역시 높은데다 휴대폰에서 작동하지 않는다. FedNow는 이와 같은 단점을 해결하기 위해 고안되었으며, 기관과 소비자 모두에게 친화적일 뿐만 아니라 현재의 민간 대체제와 경쟁할 예정이다.

캐피탈 원, 웰스 파고, 뱅크 오브 아메리카, JP 모건 체이스 및 더치 뱅크와 같은 유망한 은행들 역시 2017년 10억 달러 규모의 즉시 결제 네트워크(Real-time payment network, RTP)를 런칭하였으며 이는 클리어링 하우스(Clearing House)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흥미로운 점은 2019년 초 클리어링 하우스의 경우 총 24개의 운영 기관 중 11개만이 참여하였으며, 이는 미국 내 예금 기반의 50%를 차지하지만 10,000여개의 금융 기관 중 아주 적은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클리어링 하우스의 제품 및 전략부 부사장인 Steve Ledford는 연방 준비 은행의 노력에 회의적이며. 이 같은 결정이 실시간 결제에 대한 모두의 접근성을 저해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한다.

“우리는 이와 같은 결정으로 인해 가치가 증가할 것이라고 보지 않습니다. Fed를 기다리는 금융 기관들이 있을까 모르겠습니다만, 이는 네트워크에 대한 전반적 액세스 속도를 저하할 것입니다.”

경쟁이 치열해지는 즉시 지불 분야

컴플라이언스 전문 회사인 Gresham International의 설립자 Cal Evans에 따르면, 실시간 지불에 있어 민간 뱅킹 대안이 존재한다는 사실로 인해 일부에서는 FedNow가 암호화폐가 아닌 은행에 더 큰 위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