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대시의 코인베이스 상장이 알트코인의 새로운 시대를 알리는가

98

혹시 아직 소식을 접하지 못했다면, 지난 주 대시가 코인베이스 프로에 상장되었다. 코인베이스 프로는 높은 인기를 구사하는 코인베이스 플랫폼을 구동하는 거래소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와 같은 일어날 것이라는 점에 회의적이었는데, 이 플랫폼은 지금까지 다른 모든 자산을 추가하면서 대시는 상장하지 않았던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었다. 이와 같은 돌파구는 암호화폐, 특히 ‘알트코인’이라는 공간에 무언가 변화가 일어났음을 가리키는 것일 지도 모른다.

내부적 관계와 루머에 초점을 맞추었던 업계의 컨센서스

과거에 이 나르시시스트 업계는 입소문, 개인적 관계 및 기타 객관적이지 않은 기준을 바탕으로 운영되었다. 특히 이와 같은 루머는 라이트코인의 상장 등을 포함한다. 라이트코인은 거의 사용되지 않는 알트코인으로 탑 10 코인의 궤적에서 분명히 벗어나 있었으나 코인베이스는 이를 가장 초기에 자사 플랫폼에 추가하였고, 이는 오로지 라이트코인의 창립자이자 당시 해당 회사의 엔지니어링 디렉터로 근무하던 찰리 리(Charlie Lee)의 유명세에 기인한 것일 가능성이 높다. 이로 인해 상장 후 몇 주간에 걸쳐 라이트코인의 가격이 10배 가까이 상승하였다. 상식을 가진 사람이라면 이와 같은 움직임에서 엄청난 이익 상충과 정실 인사를 확인할 수 있었으나, 이와 같은 일이 암호화폐의 초기 단계였던 2017년에 벌어져 많은 사람들이 이를 놓치고 말았다.

허위 사실에 대항한 대시의 오랜 투쟁

이와 같은 모든 사건의 불운한 결과 대시는 많은 지식 계급에 의해 블랙리스트에 오른 프로젝트가 되었다. 지난 수 해 동안 나는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대시를 가리켜 사기라고 일컫는 것을 목격했다. 이들의 주장에는 뒷받침할 만한 뚜렷한 증거도 없었다. 상당 시간 동안 이는 대개 인터넷 악플러에 의한 것으로 보였으나, 잠시 후 암호화폐 생태계 내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인물들 역시도 같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는 점을 알게 되었다. 일부에서는 그들의 회사가 대시의 평판 문제로 인해 가깝게 지내지 않으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