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은행 암호화폐 법안 상정, 큰 비트코인 가격 상승 불러올까

1330

제4차 EU 자금 세탁 지침이 발표되면서 독일의 금융 기관이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를 제공하고 보유할 법적 규제 승인을 받아, 이를 통해 암호화폐와 비트코인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던 규제 정책이 철폐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한 구체적인 일정과 세부 사항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2020년부터 이와 관련된 새로운 법안이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법안은 독일뿐만 아니라 EU와 그 밖의 유럽 지역에서 비트코인 및 암호화폐 공동체를 위한 흥미로운 발표이다. 이 법령이 발효되면 암호화폐를 제공하는 기존 은행 및 금융 기관을 통해 투자자들에게 더 매력적인 자산 클래스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은행들도 이제 완전히 새로운 시장이 생겨났다는 점을 고려했을때 이는 서로 간의 윈윈 상황이다.

이전에는 독일의 금융 기관은 규제로인 해 고객들에게 직접 암호화폐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었을 뿐만 아니라 자회사 및 외부 관리인으로 전환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 새로운 규정이 시행되면 독일 투자자들은 해외 자금으로 전환하는 기존의 접근방식이 아닌 암호화폐와 비트코인 등의 다른 디지털 자산에 투자할 수 있게 된다. 더불어 독일은행을 통한 암호화폐 투자는 주식 및 채권과 같은 기존 자산에 투자하는 것만큼 쉬어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독일 중앙은행이 암호자산으로 이동하는 것에 대한 부정적인 사람들도 존재하는 것으로 보인다. 일부 비평가들은 은행이 고객에게 암호화폐 및 관련 서비스를 직접 판매하는 것을 허용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들의 말에 따르면, 이는 은행이 신용카드와 같은 다른 금융 상품을 판매하는 방식과 마찬가지로 비트코인 및 기타 암호화폐를 직접 판매하는데 더 열심일 수 있다고 비평했다. 이런 상황에서 일부 은행은 자산 클래스와 관련된 위험을 적적히 공개하지 않은 상태에서 고객에게 판매할 수 있다.

독일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좌파당의 정치가인 Fabio De Masi말을 인용해 은행이 고객 보호를 희생하면서까지 암호화폐를 통해 이득을 얻어서는 안된다고 경고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독일 은행은 암호화폐를 실행 가능한 금융 수단으로 사용하는 것이 불가피하다는 견해를 보였다. 지난 달 초 200개가 넘는 독일 은행들은 중국의 DCEP와 같은 노선을 따라 범유럽 디지털 통화를 제안하기 위해 연합했다.

< ⓒ코인투데이(coi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쉽고 빠른 비트코인 뉴스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