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시 코어 CEO 라이언 테일러, ‘대시 플랫폼이 소비자와 판매자의 문제점 해결할 것’

52

대시 코어 그룹의 CEO인 라이언 테일러가 The Cryptoviser에 출연하여 대시의 다양한 면모와 더불어, 사용자를 위한 일상 통화가 되기 위해 집중하는 대시 플랫폼(Dash Platform)에 관하여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 대시 플랫폼은 곧 출시될 예정이다.

테일러는 이전에 에볼루션이라는 코드명으로 불렸던 대시 플랫폼에 관해 설명하면서, ‘탈중앙화된 API로서, 기본적으로 데이터 인프라의 역할을 수행하고, 이로써 누구라도 대시 네트워크 내에 응용 프로그램 데이터를 저장하고 이 정보를 검색하며, 네트워크와 직접적으로 상호 작용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는 데이터 계약을 가능하게 하는데, 이는 스마트 계약과는 다르다. 데이터 계약은 계약의 실질적 이행으로부터 비롯되는 결과로서의 데이터를 저장하는 데만 쓰이며, 계약 자체를 수행하는 것을 돕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테일러에 따르면 그 이유는 효율성을 높이고 원치 않는 ‘중지할 수 없는 코드’ 시나리오를 피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이후 그는 대시 플랫폼의 첫 번째 응용 프로그램 중 하나로서 대시페이(DashPay)에 관해 설명했다. 이 플랫폼이 판매자와 소비자가 어려움을 겪는 부분을 해결함으로써 대시 플랫폼의 잠재력을 보여주는 사례로서 작용하리라는 것이다.

“사용자들은 대시페이를 사용함으로써 네트워크상에서 사용자 이름을 만들고, 다른 사용자를 친구로 등록하고, 이들 사용자가 내 친구 요청을 받을 수 있게 하며, 네트워크를 통해 연결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이제 저는 당신과 상호 작용하기 위해 길고 긴 암호 주소를 입력할 필요가 없으며, 당신의 사용자 이름에 지불 요청을 보내거나 지불을 보낼 수 있습니다. 또한 내 프로필 정보와 같은 데이터 역시 저장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제가 판매자에게 지불을 전송할 때 저는 제 배송 주소, 휴대폰 번호, 이메일 주소 등 제가 필요한 내용을 전송할 수 있고, 이 때에 이들 정보를 개별적으로 입력할 필요가 없습니다. 이로써 지불 방식이 보다 유연하고 빨라질 수 있는 것이죠.”

테일러는 누구라도 대시 플랫폼을 이용하면 이와 같은 기능을 통해 대시가 이미 제공하고 있는 기능에 추가적 기능을 더하여 소비자와 판매자에게 보다 유용한 기능을 지닌 응용 프로그램을 구축할 수 있다고 전했다.

오픈 하우스 이벤트를 통해 선보인 대시 플랫폼의 완전한 기능과 미래의 잠재력

아리조나의 스콧츠데일에서 최근 열린 오픈 하우스 행사 기간동안, 올해 말 ‘에보넷(Evonet)’이라 불리는 오픈 테스트넷의 출시에 앞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