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법원, 에드워드 스노든의 도서 이익에 대한 압류를 승인하다

89

한 미국 판사가 에드워드 스노든(Edward Snowden)의 책에 따른 이익을 미국 정부에서 압류하는 것을 승인하였다. 이로써 암호화폐와 같이 검열 저항적인 통화의 중요성이 한층 대두되게 되었다.

Reason 매거진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미국 판사인 리암 오그레이디(Liam O’Grady)가 내부 고발자이자 프라이버시 옹호자인 에드워드 스노든이 출판한 회고록 퍼머넌트 레코드(Permanent Record)의 판매를 통해 얻어진 수익을 압류하도록 허용했으며, 이는 해당 도서의 민감한 소재가 미국 중앙 정보국 및 국가 안보국에 의해 승인을 받지 않은 채로 출판되었기 떄문이라고 한다. 스노든은 미국 정부가 자국민에 대해 수행한 비밀 대량 감시 프로그램에 관한 폭로 및 이에 관한 당국의 보복 위협까지 드러낸 후 미국 외부에 거주하고 있다.

비판의 목소리를 잠식시키기 위한 금융 검열의 오랜 역사

에드워드 스노든의 도서에 대한 금융 검열의 사례는 논쟁의 여지가 있는 행위자들의 지불을 막는 트렌드의 최신 사건에 불과하다. 투명성을 감시하는 위키리크스의 지불 프로세서가 막혔던 것은 매우 유명한 사례로, 심지어 그 암호화폐 프로세서였던 코인베이스마저 해당 프로젝트를 차단함에 따라 위키리크스의 설립자인 줄리안 어산지는 공개적으로 코인베이스의 차단을 언급한 바 있다. 올해 초 어산지가 체포되면서 위키리크스 샵은 대시를 지불 수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