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JP모건이 의도적으로 Mt. Gox를 파산시켰다.” – 음모론(2)

600

 

“1위 JP모건이 의도적으로 Mt. Gox를 파산시켰다.” – 음모론(2)

 

 

Mt. Gox가 미국의 최대 비트코인 거래소로 이름을 날리면서 비트코인의 가치는 한순에 업그레이드했습니다.
이러한 기존 중앙은행들을 위협하는 은행이 필요없어진 새로운 자산인 “비트코인”이 Mt. Gox와 같은 거래소를 만나는 것은 은행들에겐 “협박”이나 다를바 없었을 것입니다.

JP모건과 같은 거대 중앙은행들은 금과 같이 기존의 자산에만 충실한 상태에서 새로운 인프라 구축이 필요한 새로운 형태의 자산이나 통화 화폐가 생기는것을 달가와 하지 않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이런 이유로 JP모건은 중앙은행들과 연합하여, JP모건이 보유 혹은 매수했던 8,000개의 비트코인을 한꺼번에 매도함으로써 비트코인의 시세가 급등하는 것을 막으려고 했었습니다.

이러한 매도가 비트코인의 급등세를 멈추는 것이 통하지 않자, JP모건을 필두로둔 중앙은행들은 유능한 보안 프로그래머들을 이용해 Mt. Gox의 해쉬값을 해킹했습니다.

이러한 해킹으로 850,000개의 비트코인을 손에 넣었으며, 이를 통해 Mt. Gox을 파산시킬 수 있었습니다.

2014년 2월 Mt. Gox은 파산했으며, 같은 2월에 최대 비트코인 거래소 중 하나인 ‘아메리칸 비트코인 익스체인지’의 CEO인 “Autumn Radtke”를 싱가포르 집에서 살해한 후 자살로 위장시킴으로써 비트코인의 성장을 멈추게 할 수 있었습니다.

또, 2014년 2월에 해킹에 관련된 JP모건의 직원을 포함한 금융관련 종사자들이 이유모를 자살 혹은 총기사고로 연이어 죽게 됩니다.


하지만 비트코인은 새로운 전기를 맞아 이더리움과의 시너지로 급등하여 지금의 시세까지 오게되었으며, JP모건은 최근 이더리움의 창시자인 “Vitalik Buterin”를 타살하려다가 실패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의 비트코인 급락은 중앙은행들이 보유하고 있는 Mt. Gox에서 해킹으로 훔친 850,000개의 비트코인을 매도하는 과정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