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와 중국, 그리고 이란은 가상화폐로 석유 거래를 노린다

676

가상화폐 거래 급증은 이제 거래 가격에 대해 금융 기관의 구속에서 벗어나 특정 국가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일부 OPEC 국가들은 원유 가치를 달러로 지수화하여, 유가를 산정하고 있다.

선진국들은 석유 공급이 풍부한 국가들에 대해 제재 조치를 취해 자원 교역을 방해하고 있다.

러시아와 이란은 베네수엘라의 경우를 맞이할것으로 보이며, 달러의 대안으로 가상화폐가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몇몇 석유 분석가들은 이들 국가가 석유를 팔기 위한 방법으로 가상화폐를 대안으로 사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PVM 오일 어소시에이츠 애널리스트인 스테펀 브레노크는 디지털 통화가 달러로부터 자유로워 질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한다.

“가상화폐의 출현은 석유 지불 수단으로 달러를 포기하고자 하는 석유 생산국들에게 신선한 촉매제가 되고 있습니다.”

중동 국가들은 오랜기간 동안 달러를 지불 수단에서 배제시키려 하였다.

중국이 베네수엘라와 직접 거래하기 때문에 이란, 러시아, 중국 간의 통화 스왑 협상이 진행 중이다.

이러한 거래가 디지털 통화를 매개체로 발생할 가능성은 매우 높지만 사용하려는 가상화폐가 그 대안이 될수있을지 주목된다.

쉽고 빠른 비트코인 뉴스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