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시, 포큐파인 프리덤 페스티벌에 스폰서로 참여

2

대시가 포큐파인 프리덤 페스티벌(Porcupine Freedome Festival)에 최고 수준의 후원 자금을 제공 하였고, 벤 스완이 기조 연설자가 되었다.

 

포크페스트(PorcFest)라고도 불리는 포큐파인 프리덤 페스티벌은, 자유를 지지하는 국제적 커뮤니티인 뉴 헴프셔의 프리 스테이트 프로젝트(The Free State Project)가 주최하는 최고 이벤트이다. 해당 페스티벌은 오랫동안 암호화폐 활동과 활동가의 온상이었으며, 이 페스티벌에서 활동하는 대부분의 판매자들은 수년째 암호화폐를 지불 수단으로 받고 있다. 대시 마스터노드가 711 예/51 아니오/7 보류의 투표 결과로 예산 제안서를 승인하면서 대시는 해당 이벤트의 다이아몬드 수준 스폰서가 되었으며, 기조 연설은 대시가 후원하는 언론인 벤 스완(Ben Swann)이 맡게 되었다.

 

뉴 헴프셔에서 대시가 가진 강한 발판

 

오랫동안 암호화폐의 낙원으로 자리매김한 뉴 헴프셔는 대시를 향해 강하게 방향을 틀었다. 프리 스테이트 프로젝트의 두 번째 연례 행사인 리버티 포럼이 티켓 판매를 위한 지불 옵션에서 비트코인을 떨어트리고 대시를 받기 시작한 것이다. 비트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받은 지 7년 만이다. 대시는 해당 이벤트의 주요 후원자로, 대부분의 판매자들이 대시를 결제 수단으로 받고 있다. 또한 80명의 새로운 사용자들이 지갑을 설정하고 그들의 첫 20달러 어치 대시를 받았으며,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 20달러를 해당 이벤트에서 사용하기도 했다. 이 변화는 포크페스트 XV(PorcFest Xv)의 공동 제작자인 로저 팍스튼(Roger Paxton)에 의해 공감을 받았다.

 

더 읽어보기

https://wp.me/p9lJj2-3pb

이 뉴스는 대시뉴스코리아에서 직접 전달한 뉴스정보입니다.

쉽고 빠른 비트코인 뉴스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