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드 갈링하우스, 규제 투명성은 암호화폐 채택을 이끌 것

7

플의 CEO 브래드 갈링하우스는 기술 분야에서 규제의 중요성을 지적하면서 규제 도입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도입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갈링하우스는 싱가포르 핀테크 페스티벌에서 열린 국제 통화 기금 IMF의 로스 레코우(Ross Leckow) 부국장과 면담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토론의 주제는 동남아 국가 연합 아세안에서 대두되고 있는 규제에 관한 것이었다. 한편 아세안 회원국 중에는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이 포함되어 있다.

가치 인터넷의 중요성

갈링하우스는 규제의 명확성에 대해 역설하고 디지털 자산과 블록체인의 채택을 촉진하는 엄청난 기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얼마나 많은 시장이 여전히 불확실한지 놀랐다고 덧붙였다.

동남아 국가 연합 아세안시장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한 명확한 규정을 세워 놓고 있지만 해외 송금에 필요한 금융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따라서 리플은 이 분야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으며, 아세안이 전 세계 고객의 50% 가까이 살고 있고 이에 힘입어 싱가폴 본사는 리플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되어 지난해 200% 성장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태국이 리플 기술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규정을 준수하는 XRP 합법화를 이뤄냈고, 궁극적으로 리플은 ‘가치의 인터넷’을 도입하여 즉각적이고 경제적인 국경 간 지불을 가능하게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IMF의 로스 레코우(Ross Leckow) 부국장은 갈링하우스에게 국제 통화 기금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프로젝트의 개발을 억압하지 않고 이러한 국가들이 적절한 규정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잘알려지지 않은 사실이지만, IMF의 핀테크자문 위원회에는 리플의 공동 창립자이자 전 CEO인 크리스 라센(Chris Larsen)이 포함되어 있다.

XRP는 확실히 분산되어 있다

지난달, 금융 뉴스 채널인 체더와의 인터뷰에서 갈링하우스는 XRP가 분명하게 분산화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의 최고 경영자 조차도 거래를 변경하거나 원장을 변경할 수 없다는 말로 해명했다.

또한 갈링하우스는 리플의 탈중앙화적 특징에 대해 허위 정보를 유포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도 비난했다. 그는 이 사람들 중 일부가 XRP를 무너뜨리는 데 경제적인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 반대진영의 사람들은 정부 당국과 규제가 암호화폐 생태계에 존재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XRP가 이런 ‘암호화폐 성전’의 한가운데 있지만 가치의 인터넷을 가능하게 하는 유일한 방법은 금융 기관과 협력해 적절한 규정을 따르는 것뿐이라고 덧붙였다.

< ⓒ코인투데이(coi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쉽고 빠른 비트코인 뉴스 정보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