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 언론매체, 우지한의 사임을 언급하다

561

2018년 유난히 추웠던 암호화폐도 어느덧 한해가 지나가고 있지만 비트메인은 아직 추운 겨울 한가운데 있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 언론 매체 오데일리 플래닛 데일리(Odaily Planet Daily)에 따르면 베이징에 본사가 위치한 비트메인의 CEO 우지한과 미크리 잔(Micree Zhan)의 사임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아직 언론에는 어떠한 공식적인 확인을 해주지 않고 있다. 이 소속통에 따르면 지난 분기 비트메인의 지난 분기 재정 실적을 놓고 분쟁이 있었다고 전했다.

비트메인은 채굴산업과 블록체인에 대한 사업 확정 과정에서 약 4백만 달러의 분기별 손실을 기록했다. 또한 올해 초 자금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120억 달러 규모의 IPO를 검토했지만, 홍콩 감독기관은 암호화폐 관련 제품의 규제 부재를 사유로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적 저조의 책임을 묻다

비트메인의 실적 저조는 우지한에 대한 책임으로 이어졌으며, 그의 경영에 의구심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 베트메인은 암호화폐가격이 급등하던 2017년 약 11억달러의 수익을 올렸지만, 그 후 올 한해 곰 마켓으로 진입하면서 수익이 감소했고 결국 다른 암호화폐 기업과 마찬가지로 생존을 위한 몸부림을 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엎친데 덥친격으로 크래이그 박사의 비트코인 SV와 해시 전쟁을 치뤘고 이 과정에서 비트코인 ABC를 지원하기 위해 해시 파워를 비트코인 채굴에서 이쪽으로 전환하며 수백만 달러의 비용을 치뤄야만 했다.

한편 지난 11월 비트메인은 IPO를 앞두고 이미 이사회를 재구성한 것으로 보이며, 이 결정에서 우지한은 회장직을 유지하고 미크리 잔은 CEO 겸 관리자로 남지만, 나머지 이사회 이사의 절반은 떠나게 된 것으로 보인다.

비트메인에 암운이 드리운걸까

우지한과 미크리 잔이 동반 사퇴한다는 소문에 힘을 얻으면서 비트메인에 대한 어두운 암운은 좀처럼 가시지 않고 있다. 이둘의 사임 움직임은 회사의 더 나은 생존을 위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미 회사는 직원의 50% 이상을 해고 한것으로 보이고 이스라엘 지부 또한 폐쇄했다.

블록스트림의 CSO인 삼손모우는 이번 비트메인의 구조조정에 대해 거의 비트메인의 직원 중 80%가 해고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암호화폐 투자자 카일 사마니(Kyle Samani)는 비트메인이 결국 자금을 소진한 후 보유 중인 비트코인 캐시 및 라이트코인을 매도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사임에 대한 보도를 한 언론매체는 우지한과 미크리 잔 모두 이해 관계자로 비트메인에 남아 있으며 장(Chang)씨 성을 가진 관련자가 CEO 직책을 대체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 ⓒ코인투데이(coi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쉽고 빠른 비트코인 뉴스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