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른 비트코인 ETF…윌셔 피닉스, SEC에 신청서 제출

1305

뉴욕에 본사를 둔 투자 운용회사 윌셔 피닉스(Wilshire Phoenix)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SEC에 비트코인 ETF 상품 승인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에 대해 윌셔 피닉스는 비트코인과 미 재무부 투자 신탁, 그리고 재무부 채권 및 미 달러화로 상품이 구성되며, 투자자들은 직접 비트코인을 구입하는것에 비해 휘발성 및 변동성을 줄인 효율적이고 편리한 상품을 제공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해당 상품은 비트코인의 불확실성과 복잡한 요구사항 없이도 인수 및 보유에 이르기까지 투자자들에게 훨씬 적은 변동성으로 직접 투자에서 오는 어려움을 해결하게 될 것입니다.”

월셔 피닉스 대변인에 따르면 재무부 단기 채권과 미국 달러화의 조합은 제안된 ETF 가격의 전반적인 변동성을 줄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것은 독특한 배경을 지닌 헌신적인 전담 전문가로 구성된 팀에 의해 가능해졌습니다. 다양한 배경에 충실하게 저희는 탁월한 사례를 묶어 상품을 구성을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해당 승인 신청서는 자산 관리 회사들이 비트코인 기반 ETF 승인을 요청함에 따라 Bitwise가 제출했던 ETF에 의해 두 번째 신청될 예정이다.

물론 아직 까지 SEC는 디지털 화폐의 변동성과 근본적인 시장 조작에 대한 우려를 문제로 지속적으로 승인을 연기하고 있다. 더군다나 미 정부 셧다운으로 인해 심사 업무도 당분간 멈춘 상태이다.

이에 대해 월셔 피닉스 대변인은 ProShares, Granite, Bitwise 및 윙클보스가 제출했던 비트코인 ETF의 각각의 접근 방식은 모두 달랐지만, 우리들의 내세운 공통 목표는 같다며 자신들은 모두를 응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코인투데이(coi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쉽고 빠른 비트코인 뉴스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