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의 헤스터 피어스…비트코인 규제 모호성, 기술적 자유도를 확대할 것

519

지난 8일 크립토 맘이라고 불리는 미국 증권 거래위원회 SEC의 헤스터 피어스(Hester Peirce) 의원이 암호화폐 산업 관련 정부의 규제 마련이 지연될수록 업계의 ‘자유도’는 더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헤스터 피어스는 지난 윙클보스 형제가 제안한 비트코인 ETF에 대해 SEC가 거부 결정을 한 거에 대해 반대를 하며 암호화폐 커뮤니티에서는 그녀를 크립토 맘이라고 불리게 되었다.

그녀는 암호화폐에 대한 더 명확한 법적 프레임을 제공하기에 앞서, 현재의 규제 모호성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라고 전했다.

“더 많은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완성된다면 더 명확한 선을 그릴 수 있게 됩니다. 현재 지연되는 거 자체가 기술적인 측면에서 더 자유롭게 될 수 있습니다.”

피어스는 SEC가 현행법을 훼손시키지 않는 동시에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산업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적절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과잉 규제가 발생하고 있으며 SEC가 적절한 조치를 취한다면, 투자자 보호는 물론 공정하고 질서 있으며 효율적인 시장 보장을 위한 현행 증권법을 망치지 않고 새로운 혁신을 이끌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녀는 SEC가 암호화폐 프로젝트를 처리하는데 너무 주저하고 있으며, 투자자들은 이를 과도한 규제가 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고 전했다.

“SEC는 암호화폐라는 이름에 투자자들이 맹목적으로 뛰어드는 것은 잘못이지만, 때때로 암호화폐 자체로부터 도망치려는 충동을 느끼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우리들은 투자자들에게 신중해야하지만 그렇다고 투자 환경에 대한 선호도는 투자자들의 몫이고 정의해서는 안됩니다.”

피어스는 미국 의회가 최소한 일부 디지털 자산을 별도의 자산 등급으로 취급할 것을 요구함으로써 암호화폐와 관련된 모호함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코인투데이(coi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쉽고 빠른 비트코인 뉴스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