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동안 1,100만개의 비트코인은 휴면 상태 유지

131

암호화폐 시장의 약세 장세가 계속 이어지는 동안 비트코인 네트워크는 생각보다 더 낙관적인 양상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 한해 동안 비트코인 1,100만개는 전혀 움직이지 않고 있는 정황이 포착되었다.

BitInfoCharts의 비트코인 데이터에 따르면 1,100만개가 넘는 비트코인이 지난 한해동안 지갑의 이동이 없었다. 특히 비트코인의 가격이 2019년 최저 3000달러까지 하락한 뒤에 또, 비트코인이 급상승한 14000달러에서도 비트코인의 거래 이동은 없었으며 이는 비트코인에 투자한 투자자가 장기 투자의 성격과 비트코인의 신뢰가 매우 강함을 나타내고 있다.

비트코인의 투자자들은 비트코인을 단기적인 관점의 투자로 이익을 추구하기보다는 장기적 관점에서 비트코인에 투자한다는 신호를 보냈다.

비트코인은 P2P 네트워크이며 그 강점은 궁극적으로 사용자로부터 파생된다. 분권화된 금융 시스템에서 비트코인은 디지털 자산의 수단으로 강력한 보유자인 중앙 은행이 최후의 수단으로 대출 기관 역할을 하는 법정 화폐 시스템에서 탄력성이 높은 형태의 자산 또는 현금의 한 형태로 입증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비트코인과 유사한 다른 금융 자산의 기본은 해당 자산의 가격이 하락하게 되면 판매하려는 투자자들이 많아지고 구매하려는 투자자가 적어지기 때문에 패닉상태로 공황에 빠지면서 매도 활동이 가속화 된다. 특히 마지막 단계에선 최후의 반전에 기여하는 최후의 대량 구매자가 나타나게 된다.

하지만 비트코인의 경우 극심한 가격 하락을 경험했음에도 불구하고 투자자들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현재의 투자자들이 비트코인을 어떤 가격의 수준에서 진입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비트코인의 최대 최소 가격폭의 싸이클이 아직까지 증명되지 않은 상황에서 비트코인 자산에 대한 신뢰감이 증폭해서 만들어낸 장기적 관점에서의 투자 정황이 들어나고 있다.

< ©코인투데이(coi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쉽고 빠른 비트코인 뉴스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