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암호화폐 커스터디 사업자 신청 기업 40개 돌파하다

174

최근 독일 정부 문건에 따르면 법률로 통과된 40개 기업이 암호화폐 독일 커스터디 서비스 라이선스를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1월 1일 발효된 제5차 유럽 자금 세탁 지침에 따라 암호화폐 서비스를 포함하도록 법률을 개정하고 독일에서는 은행이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를 주식 또는 채권과 같이 취급, 또는 동등한 권한을 부여해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독일 금융감독청(BaFin)은 앞서 독일 내 영업을 희망하는 외국(독일 외) 암호화폐 커스터디 업체는 11월 30일 이전 라이센스 취득을 위한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어, 독일의 목표는 암호화폐로의 이동인 것으로 보인다.

한편 독일 국회의원 Frank Schäffler는 암호 관리 라이센스에 대한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기업들이 점점 더 블록체인 기술을 채택하고 있는 것이 새로운 법안의 결과라고 밝혔다.

브렉시트는 런던 금융 서비스의 힘이 이동하는 것을 의미하며 이후 파리, 프랑크푸르트, 암스테르담, 더블린 등이 암호화폐 주도권을 놓고 경쟁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독일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우수한 암호화폐 기업을 유치하기 위한 셀링포인트를 만들고 있다며, 좋은 공급업체를 독일로 데려오는 것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커스터디 서비스 라이선스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진 솔라리스뱅크의 의 암호화 금융 책임자 인 Michael Offermann는 자신들이 1년 반 동안 암호화폐 보관에 대해 집중했다며, 새로운 자금 세탁 방지 지침이 실질적으로 상업은행으로서 암호화폐를 다루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디지털 자산은 금융 시장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것이라고 평가하고, 비트코인과 주식을 구매하고 보관하기가 더 쉬워질 것으로 보여 강력한 성장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코인투데이(coi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쉽고 빠른 비트코인 뉴스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