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행정부는 비트코인 면세 투자를 허용할 수 있다

2162

트럼프 대통령의 한 고위 관리에 따르면 새로운 경기 부양책으로 기부금 외에 면세 투자가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해당 사항은 세금 절감 및 주식시장과 비트코인과 같은 다른 투자에 대한 구매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미 국가 경제위원회 국장 래리 쿠들에 따르면 해당 부양책은 일반 저축 계좌를 통해 퇴직, 건강관리 및 교육예금 등이 한 계좌에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납세자들은 해당 계좌에 세금을 내고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그들이 선택한 곳에 자금을 투자할 기회를 가질 것으로 보인다. 더군다나 해당 수익금에 대해 어떤 세금도 부과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정책은 연간 20만 달러를 벌어들이는 가구의 경우 세금 영향 없이 최대 16,000달러를 기부 할 수 있으며, 소유자의 재량에 따라 자금을 투자할 수도 있다.

당연하게도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도 가능할 것으로 보여, 해당 저축 계좌를 이용해 비트코인에 투자를 하게 된다면 세금 없이 매입할 수도 팔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미국에서 비트코인 소유자들은 세금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해당 부양책이 적용되는 계좌를 통해 투자를 진행한다면 완전히 세금 없는 환경이 제공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2019년 이미 발생한 투자 이익과 올해 실질적인 성장이 있다 해도 과세의 어려움으로부터 보호받게 되며, 투자에 대한 추가 이익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물론 이는 장밋빛 정책으로 여전히 제안 사항에 남아있어,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 하원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그러나 희망적인 점은 트럼프 행정부는 정책 승인 여부와 상관없이 투자를 늘려왔으며, 2019년 현재 미 가계의 55%가 주식시장에 투자하고 있다.

또한 종종 선거 기간 동안 승인이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어 암호화폐 유동성에 큰 힘을 보태줄 것으로 기대해본다.

< ⓒ코인투데이(coi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쉽고 빠른 비트코인 뉴스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