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거래소의 일괄처리로 새로운 거래 방식

147

지난 뉴스에서 최근 코인베이스 거래소가 비트코인의 트래픽에 대한 혼잡함 및 높은 수수료를 해결하기 위해 또, 비트코인 블록체인을 보호하는 수단으로 비트코인 거래를 일괄 처리하기 시작 했다고 보고한 바 있다.

현지에선 이런 코인베이스 거래소에서 시작한 비트코인 거래의 일괄처리(batching)가 새로운 의미를 가지기 시작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까지 암호화폐 거래소에선 합법적인 규정이 없는 나라가 많기 때문에 이미 일괄처리와 같은 방법으로 비트코인을 처리하고 있다는 정황이 드러난 상태다. 이는 비트코인을 자금 세탁과 같은 방법으로 또 자금 유동성이 적은 거래소에서는 유동성을 확보하는 수단으로 일괄처리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특히,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일괄처리와 같은 방식을 고수하는 흔히 암호화폐 믹서라는 방식의 솔루션이나 ICO가 나온 상태다.

이와 같은 암호화폐 사용자에게 거래를 숨기고 혼합(믹스)하여 거래에 참여시켜 개인의 신분을 식별하기 어렵게 하는 기술이다. 믹스라는 말은 다시말해 자금 세탁과 기타 불법 행위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점은 당연한 논리다.

그러나 코인베이스와 바이넨스와 같은 거대 글로벌 거래 플랫폼에서 믹스와 같은 방식의 거래 운영은 규제 당국의 조사와 같은 투명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자금 세탁과 같은 불법 행위와는 거리가 멀다.

특히, 코인베이스에서 이번에 시행되고 있는 일괄처리와 같은 방식은 비트코인의 라이트닝 네트워크와 같은 중간 매개체를 거쳐 비트코인의 트랜잭션 포화와 수수료율을 대폭 낮출 수 있는 대안으로 떠올랐다는 평가다. 만약, 비트코인의 일괄처리가 법적인 테두리안에서 투명성이 보장된다면 비트코인의 일괄처리는 현재 음성으로 진행되어지고 있는 주류 거래소에서 불법적 소지를 지니고 있는 방식에서 벗어나 더욱 투명하고 빠른 비트코인 거래를 활성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 ©코인투데이(coi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쉽고 빠른 비트코인 뉴스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