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플 파트너, 플레어를 통한 XRP 스마트 계약을 구현하다

230

플레어 네트웍스는 XRP 레져에서 스마트 계약을 연동하려는 노력이 큰 결실을 보이고 있다. 이 스타트업은 코드명 코스턴이라는 공개 테스트넷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해당 스마트 계약은 집행인이나 중재인 없이 처리되고 마치 종이에 쓰여진 계약처럼 작동하도록 설계되었다. 또한 계약이 포함된 다음 분산 원장에 코드로 저장되며 계약조건이 충족되면 지불과 같은 거래가 실행되어 되돌릴 수 없게 된다.

이에 대해 휴고 필리언 CEO는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Coston testnet은 두 가지 목표를 염두에 두고 설계되었습니다. 코스턴 테스트넷의 목표는 두가지를 염두에 도고 설계되었습니다.

첫 번째 XRP와 함께 플레어를 활용해 실제 가치를 위험에 빠뜨리기 전에 해당 응용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테스트하기 위함입니다.

두 번째 플레어 네트워크의 핵심 유틸리티를 형성할 다양한 기능 및 스마트 계약을 테스트합니다.”

플레어는 작년 11월 리플의 개발 부서인 스피링의 투자를 받았고 XRP 원장을 이용한 스마트 계약 기능을 구현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는 XRP를 기록하여 부분적으로 생성된 알고리즘 코인이 플레어의 컨트렉트에 대한 인터레져를 통해 XRP에서 통합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플레어 네트워크는 거의 완벽한 방법으로 스마트 계약과 XRP 상호작용을 제공하기 위해 XRP 주소와 암호화 시스템을 사용하게 된다.

리플은 투자를 통해 개발자에게 XRP 레져를 새로운 방식으로 활용하며 지불 세계를 넘어 XRP를 채택을 위해 회사의 사명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필리언 CEO는 끝으로 플레어가 다음 XRP 통합에 대한 계획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코인투데이(coi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쉽고 빠른 비트코인 뉴스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