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안카를로 전 CFTC 회장, XRP는 증권이 아니다

107

전 CFTC의 수장이던 지안카를로 회장이 XRP가 주식형 토큰이 아니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이런 언급을 했던 지안카를로 전 회장은 리플이 고용한 로펌인 윌키파르 & 갤러거의 선임 고문이다.

그는 국제 금융법 관련 기사에서 XRP가 어떤 거래가 투자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사용하는 테스트인 Howey 테스트에서 한 두가지 요건을 충족한다 해도 XRP는 유가증권에 해당하는 모든 요소를 만족하지는 못한다고 밝혔다.

해당 언급은 지안카를로 전 회장이 암호화폐 자산을 평가할때 유가증권 및 거래위원회가 XRP에 대해 우호적이지 않은데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이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유가증권 해석에서 자유롭지만 XRP는 아직 논란의 여지를 남겨놨기 때문이다.

Giancarlo는 SEC 여부에 관계없이 XRP 구매자가 자산을 구매할 때“XRP는 투자 계약이 아니며”“돈 투자”가 있다고 주장합니다.

그는 SEC의 의견과는 관계없이 XRP 투자자가 자산을 구매할때 XRP는 투자 계약이 아닌 화폐 이용이며, XRP가 유가 증권 분류로 간주되는 자산 가능성은 Howey 테스트에 위배되기때문에 XRP 증권 분류에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또한 XRP는 충분히 분배되었으며 XRP를 지불 수단으로 사용하는 명백한 유용성이 가지고 있다고 결론지었다.

지안카를로 의장은 소비자 및 B2B 환경에서 XRP를 교환 매체 및 결제 수단으로 선택하는 비율이 높아짐에 따라 진정한 법정화폐 대용품이 될 수 있으며 결제 수단으로 사용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SEC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이 유가증권이 아닌것에 대해 명백히 했지만 아직까지 XRP에 대해서는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 ⓒ코인투데이(coi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쉽고 빠른 비트코인 뉴스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