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보고서,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는 은행 및 전통화폐를 뛰어넘을 것

4871

국제통화기금 IMF 연구원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업 트렌드 변화에 따라 전통적 은행과 예금 등 현금성 자산이 디지털 화폐에 의해 밀려나리라 전망했다.

이 보고서에서는 다양한 시나리오를 상정하며 스테이블 코인과 같은 암호화폐가 가져올 변화에 대해 강조했다.

“요컨대 오늘날 가장 흔한 두 형태의 화폐는 어려운 경쟁에 직면하게 될 것이며 심지어 이를 넘어 설 수도 있습니다. 전통화폐와 은행 예금은 유료, 달러, 위안화는 공통의 특정 단위로 지정되어 디지털 화폐와 가치를 두고 싸우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점점 더 대중적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이 스테이블 코인입니다. 디지털 화폐는 지불 수단으로서 더 편리할 수 있지만, 그 안정성과 가치에 대한 의문은 여전히 제기되고 있습니다.

결국 이는 액면 그대로의 환불을 보장하는 민간 사모펀드와 비슷하며, 10유로가 들어가면 10유로가 나옵니다. 또한 발행자는 이 약속을 지키기 위한 위치에 있어야 합니다.

은행들은 디지털 화폐에 대한 압박을 느끼게 될 것이며, 더 매력적인 서비스 또는 유사 제품을 제공함으로써 대응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금융 질서가 혼란스러워질 수 있기에 이를 준비해야 합니다.”

암호화폐는 퍼블릭 코인, 변동성 크다

이 보고서에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과 같은 암호화폐를 고위험의 투기적인 화폐로 강조했다.

“우리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포함한 암호화폐를 퍼블릭 코인(public coins)이라고 부릅니다.”

암호화폐는 잠재적으로 더 높은 수익을 제공 할때도 있지만, 훨씬 더 위험하다. 이는 화폐 단위 통화의 가치가 크게 변동될 수 있는 경우로 비트코인 가격의 일일 변화 편차는 대부분의 G7 통화보다 약 10배가 높으며 베네수엘라 볼리바르 대 미국 달러 환율보다 조금 더 높다.

이 보고서는 전자화폐는 정부의 은행예금에 대한 보고를 제공할 보증이 없기 때문에 운영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전자화폐, 디지털 세상에 최적화

연구원들은 이런 덜 안정된 가치 저장소임에도 불구하고 전자화폐는 지불 수단으로서의 매력으로 인해 곧 널리 채택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전자화폐는 중앙은행의 화폐와 비교해 디지털 생활에 더 잘 통합되어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사용자 중심의 디지인과 소셜미디어와의 통합에 중점을 둔 회사가 발행하게 됩니다. 무엇보다 전자화폐는 국경 간 송금 및 은행 예금보다 빠르고 저렴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크리스틴 라가르드(Christine Lagarde) IMF 총재는 블록체인이 금융 시스템 전반을 뒤흔들 것이라며, 이미 적지 않은 국가 중앙은행이 블록체인의 잠재력을 높게 보고 기술 도입에 나서기 시작했다고 역설했다.

또한 금융 시스템 내 안정적인 블록체인 기술 도입을 위해 신뢰 및 안정성 확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코인투데이(coi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쉽고 빠른 비트코인 뉴스 정보